您的当前位置:首页 > 재무 > 유승민 “안철수·이준석, 초상집서 상주끼리 그만 싸워라” 正文

유승민 “안철수·이준석, 초상집서 상주끼리 그만 싸워라”

时间:2023-11-29 20:21:29 来源:网络整理 编辑:재무

核心提示

유승민 전 국민의힘 의원. 사진 CBS 캡처유승민 전 국민의힘 의원은 최근 보선 패배 책임을 두고 설전을 벌이고 있는 안철수 의원과 이준석 전 대표를 향해 “둘 다 이제 좀 그만

유승민 전 국민의힘 의원. 사진 CBS 캡처

유승민 전 국민의힘 의원. 사진 CBS 캡처

유승민 전 국민의힘 의원은 최근 보선 패배 책임을 두고 설전을 벌이고 있는 안철수 의원과 이준석 전 대표를 향해 “둘 다 이제 좀 그만 싸워라”고 말했다.

유 전 의원은 17일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 인터뷰에서 이른바 ‘X랄하고 자빠졌네’로 촉발한 이 전 대표와 안 의원의 대립이 ‘이준석 제명운동’으로 이어지는 것과 관련해 “싸움 발단이 어떻든 누가 더 잘못하고를 떠나서 초상집에서 상주들끼리 싸우면 어떡하냐”며 이같이 지적했다.

이어 “정치인들이 정치하면서 목숨을 걸고 싸워야 할 때가 있다. 예컨대 권력의 폭정에 맞서서,유승민안철수이준석초상집서상주끼리그만싸워라 국민들께서 소중하게 생각하시는 그런 가치들을 지키기 위해서”라며 “이거는 톰과 제리도 아니고, 개와 원숭인지도 모르겠다”고 덧붙였다.

유 전 의원은 서울 강서구청장 보궐선거 패배에 대해 “대통령이 안 변한다면 국민의힘이 홀로 설 결심을 해야 한다”며 “지금 공천받아봤자 뭐하나. 이 상태로 당이 (총선에서) 이길 수 있겠나”라고 비판했다.

그는 윤석열 대통령이 “선거 결과에서 교훈을 찾아 차분하게 변화를 추진해야 한다”라고 말한 것과 관련해 “대통령은 책임질 생각도 없고 사과할 생각도 없고 반성할 생각도 없고, 이거는 변화할 생각이 없구나(라고 생각한다)”라고 말했다.

그는 “대통령께서는 그동안 책임을 한 번도 안 졌다”며 “이번에도 역시 숨고 책임을 안 진다”고 했다.

유 전 의원과 이 전 대표의 신당 창당설에 대해 “결정된 것 없다”며 “12월까지는 당의 변화와 쇄신을 위해 제 목소리를 낼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저는 이 당에 대한 애정이 윤 대통령보다 훨씬 강한 사람이다. 국민의힘이 극우화되면 안 된다”고 강조했다.

유 전 의원은 “12월에 가면 큰 변화가 있을 거라고 본다. 윤 대통령도 이대로는 안 된다는 걸 결국 느끼게 될 것”이라며 “선택지는 모든 게 열려있다. 정치의 발전을 위해서라면 제 한 몸 던지는 것은 늘 기꺼이 하겠다”고 덧붙였다.